연예인 자살로 본 우울증 치료의 허와 실

연예인 자살로 본 우울증 치료의 허와 실

젊고 예쁜 여자 (연예인)들의 자살은 한동안 세상을 떠들썩하고 안타깝게 만든다. 영화배우 이은주가 그랬고, 어느 재벌의 막내 딸도 그랬으며, 어제 가수 유니의 경우도 그랬다. 모두 우울증(depression)으로 인한 자살이란다. 참으로 안타깝다. 이렇게 젊은 여자들이 왜 세상을 등지고 있는가. 정말로 힘들고 어려운 사람들도 꿋꿋하게 살아가는데 나름대로 앞길이 창창한 젊은이들이 왜 그럴까. 우울증은 그렇게 무서운 병인가.

통계를 보니 전체 자살하는 사람의 66%가 우울증과 관계가 있고, 우울증은 여자가 남자보다 2배이상 많이 걸린다고 한다. 하긴 언론에 오르내리는 연예인들의 자살 중 남자의 경우를 본 적은 없는 것 같다.

우울증을 치료하는 약은 많이 나와 있는데, 이 약들이 그리 효과가 있지 않은 모양이다. Prevention & Treatment에 게재된 연구를 보면 우울증 치료하는 약이 거의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지 플라시보 효과 (Placebo Effect) 정도의 효능만 보이는 모양이다. 유니의 어머니도 인터뷰에서 우울증 약을 먹어서 우울증이 다 나았으리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우울증에는 오메가-3 지방산이 좋다는 연구가 있다. 따라서, 오메가-3 지방산이 많은 생선이나 기름을 많이 먹는 것이 좋다. Fish Oil 이나 Flaxseed Oil도 오메가-3를 많이 함유하고 있다. 그리고 규칙적인 운동이 약보다도 더 효과가 있다는 얘기도 있다.

일반적으로 거의 모든 약은 부작용이 있다. 따라서 음식으로 고칠 수 있는 질환은 먹는 음식을 조절해서 고치는 것이 낫다. 몸에 좋은 채소와 기름들은 대체로 몸을 건강하게 하고 대부분의 질병에 효과를 보인다. 그리고 지속적인 유산소 운동, 걷기와 자전거 타기, 수영 등이 우울증에 권할만한 치료방법들이다.

그리고 이건 내 생각인데 (그리고 증명되지 않은 거지만), 규칙적인 봉사활동도 우울증 치료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자기보다 더 어려운 사람, 자신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사람들을 지속적으로 만나고 도와주면서 함께 희망을 찾아나가는 것도 한 방법이 아닐까. 한 번 연구해 볼 만한 과제인 것 같다.

친구들이나 가족들과 많은 대화를 하고,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고, 좋은 음식을 먹고 운동을 하면 우울증을 이길 수 있을 것이다. 젊은이들이여, 우리 잘 먹고 잘 살자. 세상은 살아볼만한 곳 아닌가.

2 thoughts on “연예인 자살로 본 우울증 치료의 허와 실

  1. 주변에서 우울증이 있는 사람에게는 더 자주 전화를 해줄 필요가 있을 거 같습니다. 반성을 해 봅니다. 님처럼 우울증에 대한 상식이 풍부하면 더 잘 대처할 수 있을 거 같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Leave a Reply to idea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