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주고 약주는 구글

병주고 약주는 구글

2월말에 구글로부터 부정클릭에 대한 경고 메일을 받고 기분이 몹시 상했었다. 돈 몇푼 받겠다고 이 짓 하나 싶어 당장 애드센스 코드를 긁어 내고 싶을 정도였으니까. 그런 일이 있은 후 3월 수입을 결산해 보니 전 달보다 두배나 많은 돈을 번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46, 총 $1400 이 넘는 돈이 구글로부터 들어왔다. 경고 한 방에 수입 두 배라… 나쁘지는 않았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부정클릭이 줄어들면 수입이 올라가는 구조로 되어있지 않나 짐작해 본다. 구글이 부정클릭에 대해 벌금을 부과하고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경고를 받고 내가 한 일을 살펴보면, 첫째 AdLogger 를 설치하여 광고 클릭을 모니터하고, 부정클릭을 발생시키는 주소를 차단했다. 둘째 제로보드 (내가 운영하는 사이트는 제로보드로 되어 있다) 에 자동스팸 등록 방지 장치를 해서 로봇이 함부로 스팸을 올릴 수 없도록 했다.

이 두 가지 이외에 바뀐 것은 없다. 사이트 트래픽도 예전과 변함 없고, 광고 클릭수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구글이 나의 노력을 가상히 여긴 것일까. 하긴 극도로 귀찮을 것을 싫어하는 내가 그 정도 노력을 했으니 상받아도 마땅하다.

구글로부터 받는 돈이 $5000 정도되면 지금 하고 있는 일을 그만 둘 수 있을까. 그렇지는 않을 것 같다. 언제 또 경고를 받고, 이유도 알지 못한 채 퇴출될지도 모르는데, 구글에 얹혀 살 수만은 없다.

아무튼 애드센스 수입만으로 생활할 수 있다는 것이 과장만은 아닌 것 같다.

2 thoughts on “병주고 약주는 구글

Leave a Reply to soyoyoo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