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가가 노리는 잿빛 세상

이메가가 노리는 잿빛 세상

“이메가와 그의 아이들” 벌이는 초현실 코메디 쑈의 결정판을 보면서 “모모”라는 소설의 한 구절이 생각났다.

처음에는 거의 눈치를 채지 못해. 허나 어느 날 갑자기 아무것도 하고 싶은 의욕이 없어지지. 어떤 것에도 흥미를 느낄 수 없지. 한 마디로 몹시 지루한 게야. 허나 이런 증상은 사라지기는커녕 점점 더 커지게 마련이란다. 하루하루, 한 주일 한 주일이 지나면서 점점 악화되는 게지. 그러면 그 사람은 차츰 기분이 언짢아지고, 가슴 속이 텅 빈 것 같고, 스스로와 이 세상에 대해 불만을 느끼게 된단다. 그 다음에는 그런 감정마저 서서히 사라져 결국 아무런 감정도 느끼지 못하게 되지. 무관심해지고, 잿빛이 되는 게야. 온 세상이 낯설게 느껴지고, 자기와는 아무 상관도 없는 것 같아지는 게지. 이제 그 사람은 화도 내지 않고, 뜨겁게 열광하는 법도 없어. 기뻐하지도 않고, 슬퍼하지도 않아. 웃음과 눈물을 잊는게야. 그러면 그 사람은 차디차게 변해서, 그 어떤 것도, 그 어떤 사람도 사랑할 수 없게 된단다. 그 지경까지 이르면 그 병은 고칠 수가 없어. 회복할 길이 없는 게야. 그 사람은 공허한 잿빛 얼굴을 하고 바삐 돌아다니게 되지. 회색 신사와 똑같아진단다. 그래, 그들 중의 하나가 되지. 그 병의 이름은 ‘견딜 수 없는 지루함’이란다.

<미하일 엔데, 모모, p.328>

세상 모든 것이 잿빛이 될 때까지 이메가의 쑈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어찌할 것인가? 슬퍼할 것은 슬퍼하고 후회할 것은 후회하고, 분노할 것은 분노해야 하지 않겠는가. 견딜수 없다면 싸워야하고, 싸워서 끌어내려야 하지 않겠는가. 무관심은 이메가의 호구로 가는 지름길이다.

The fact that you prevented it from happening doesn’t change the fact that it was going to happen.

<Steven Spielberg, Minority Report, 2002>

이메가의 쑈는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일 뿐이다.

7 thoughts on “이메가가 노리는 잿빛 세상

  1. Pingback: 민노씨.네
  2. 안녕하세요^^
    님의 해박한 지식과 냉철한 분석력이 묻어난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이명박 씨에 대해 같은 견지를 지닌 분의 블로그에 오게 되어 무척 반갑네요.

    반대와 상관없이 운하를 내년 4월에 착공할 계획을 다 짜놓고도 억울한 척,
    그러면서도 대운하반대교수연구회 2500명을 사상적 검증하려 하는 우울한 시대입니다.
    이런 혼탁한 논의들을 뒤로 하고,
    오로지 걸어서 부산에 도착한 순례단의 이야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조금이라도 함께 하실 마음이 있다면 이 글을 읽고 여러군데에 옮겨주시고 소개해주십시오.
    우리의 작은 마음이 모여서 강을 이루고 운하백지화의 바다에 이를 것입니다.
    http://cafe.daum.net/xwaterway/4pnq/34

    불쑥 장문의 안부글을 남겨 불쾌하셨다면 죄송합니다.
    혹 함께 하기 곤란하시다고 해도, 종종 들러 님의 글에 동감을 표하고 싶습니다.^^

Leave a Reply to 날필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