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에도 사람이 살고 있었네

어젯밤 꿈에 노무현 대통령을 보았다. 대통령은 몸이 편찮은 듯 누워 있었고, 나는 그 옆에서 검찰을 손 봐야 한다고 간언을 하고 있었다. 검찰의 인적 쇄신 없이는 그리고 사법 체계의 쇄신이 없이는 우리의 미래도 노무현 대통령의 미래도 없다고 거의 매달리다시피 말하고 있었다. 여기서 표현은 이렇게 점잖게 했지만, 꿈 속에서는 검찰을 쓸어버려야 한다고 얘기했던 것 같다.

대통령은 몹시 불편한 기색이었다. 그런 인위적인 방법으로는 안된다고 내 요구를 거절하였다. 나는 그런 대통령이 너무 답답했다. 그렇게 검찰에 당하고도 어떻게 저런 말씀을 하시는지 너무 답답하여 가슴을 치다 잠을 깼다.

새벽에 <나는 꼼수다> 봉주 7회를 듣다가 부천지검에 있는 박은정 검사가 양심선언을 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나경원 남편인 김재호 판사가 자기 배우자 건에 대해 특정인을 기소해달라는 청탁 전화를 직접 받았다는 내용이었다. 박은정 검사가 그런 양심선언을 하게 된 계기는 사람이고 싶어서였다고 한다.

“내가 이렇게 저항하는 이유는 사람이고 싶어서다.”

<‘나꼼수’ 봉주 7회, 박은정 검사 “나경원 남편 김재호 판사 기소 청탁”, TV리포트>

나는 그동안 검찰이란 조직에 몸담은 자들을 사람으로 취급하지 않았다. 검사동일체라는 고리타분한 봉건적 원칙 아래 자신들의 특권만을 위해 하나로 똘똘 뭉쳐 있는 이 집단은 이 나라의 어느 범죄 조직과 견주어도 결코 뒤쳐지지 않는다. 이들은 우리 현대사의 가장 위대한 정치인을 가장 비열한 방법으로 죽인 자들이다. 결코 용서받지 못할, 결코 구원받을 수 없는 죄악을 저지른 자들이다.

그런 추악한 집단 안에도 사람이 살고 있다는 사실을 오늘 박은정 검사를 통해 알게 되었다. 오늘 또 한사람의 의인을 발견했다. 그리고 왜 꿈 속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검찰을 쓸어버리자는 내 요구를 거부했는지도 알게 되었다.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이 가슴에 사무친다.

박은정 검사의 이름 석자를 이 블로그에 남겨 기억하고자 한다. 우리 모두는 그 무엇이기 이전에 먼저 사람이 되어야 한다.

2 thoughts on “검찰에도 사람이 살고 있었네”

  1. 사안의 알맹이 이슈는 물론 ‘기소청탁’ 여부에 관한 것이지만, 부가적인 이슈인 ‘정보원 보호’에 대해선, 박검사와 나꼼수의 사전 교감 여부와 상관없이, 나꼼수에서 박은정 검사의 실명을 밝힌 건 아쉬움입니다. 물론 박은정 검사가 실명을 밝히길 원하지 않았다면, 나꼼수는 비판받아 마땅한 것이겠구요. 박검사가 실명 공개를 허락하였다고 하더라도 나꼼수 측에서 오히려 그 선택권을 박검사 스스로 행사하도록 배려(?)했어야 하지 않나 생각하는 편입니다.

    추.
    더불어 사족 하나. 진중권이 나꼼수를 비판하면서 “박은정 검사는 자신의 이름을 공개할 의사가 없었다.”는 단정(‘리트머스’라는 팀블로그의 첫 글) 역시 실망스럽기 짝이 없었죠. 진중권은 ‘논객’이라고 불리는 분인데, 이렇게 정황적 근거에 바탕한 가설을 신앙화라면 어쩌자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1. 민노씨 님 말씀에 일견 동의합니다. 본인이 원하지 않았다면 실명을 공개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 맞겠지요.

      나꼼수를 들어 보니, 박은정 검사도 나꼼수 진행자들과 상의를 하고 기소청탁 건에 대한 증언을 한 것이 아니더군요. 만약 박 검사가 그 증언 전에 나꼼수 측과 미리 상의를 했다면 나꼼수 측은 구속을 감수하더라도 박 검사를 말렸을 겁니다.

      박 검사가 본인의 직을 걸고 그런 증언을 했다면, 나꼼수 측에서도 박 검사를 보호하기 위해 그의 이름을 밝힌 것이 아닌가 합니다.

      상황이 매우 급박했던 것으로 이해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