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할 것인가

납치된 한국인 중 또 한 명이 살해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정말로 안타깝고 슬픈 일이다. 더 답답한 것은 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뾰족한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에 특사를 보내 협상을 하고 있지만 이 협상이 성공하기는 정말 힘들어 보인다. 아프간 정부도 탈레반의 요구를 쉽사리 들어줄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최악의 경우 인질들은 하루에 한 명씩 살해될 것이고, 그것을 빌미로 미국을 비롯한 다국적군은 탈레반의 거점을 초토화시킬 것이며, 그 와중에 죄없는 민간인 수백 아니 수천명이 또 목숨을 잃을 것이다.

한국 정부와 아프간 정부는 탈레반과 미국 사이에 낀 샌드위치 신세다. 미국의 승인이 없으면 탈레반이 요구한 수감자 석방을 들어줄 수 없다. 그런데 오늘도 미국은 테러리스트와 협상은 없다라는 원칙만 되풀이하고 있다. 미국인이 인질로 잡힌 것도 아니기 때문에 뒷짐만 지고 있는 형국이다. 아프간 정부도 미국의 승인이 없이 탈레반의 요구를 들어줄 수 없는 것은 자명하다. 때문에 지금의 협상은 큰 결실을 맺기 힘들고, 시간이 갈수록 탈레반에 의해 살해되든 아니면 건강이 악화되어 죽게되든 납치된 사람들만 희생되게 되어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이 사태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는 것은 탈레반과 미국이다. 그러므로 납치된 사람들을 몇 명이라도 구출할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다. 하나는 미국을 설득해서 탈레반의 요구사항을 수용하게 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탈레반을 설득해서 그들의 요구를 낮추거나 취하하게 하는 방법이다.

그렇다면 미국은 어떻게 설득할 것인가? 미국 정부를 움직일 수 있는 것은 미국 국민과 여론이다. 미국 국민들을 움직일 수 있다면 미국 정부도 자신들의 원칙만을 고수할 수는 없다. 미국은 기독교 국가이기 때문에 기독교인들이 나서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 봉사든 선교든 간에 납치된 사람들을 아프가니스탄에 보낸 한국의 교회들이 앞장서야 한다. 한국의 기독교인 중에 갈 수 있는 모든 사람들은 미국 워싱턴에 가라. 그리고 백악관 앞에서 금식하며 기도하라. 그들의 마음을 움직일 때까지 기도하고 또 기도하라.

이교도들에게 기독교를 전파하겠다고 전쟁 중인 아프가니스탄에 봉사단원을 보낸 사람들이 왜 같은 종교를 가진 미국 국민들을 설득하지 못하는가. 지금처럼 정부에게만 맡겨 놓을 일이 아니다. 물론 정부도 모든 외교 채널을 동원하여 미국과 얘기하고 있겠지만,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한계가 있다. 정말 한국의 기독교인들이 납치된 사람들을 걱정한다면 지금이라도 미국으로 달려가 미국 국민과 여론에 호소하라. 결자해지라 하지 않았는가. 샘물교회 교인들부터 미국 설득에 앞장서라. 지금 열쇠를 쥐고 있는 나라는 미국이다.

그와 동시에 탈레반을 설득하라. 탈레반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다. 꾸란의 가르침을 목숨보다도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다. 하지만 지금 탈레반이 하고 있는 짓들은 이슬람의 가르침과는 거리가 멀다. 따라서 꾸란의 가르침으로 그들을 설득하자. 그들이 저지르고 있는 이 납치극이 과연 알라의 뜻과 합당한지 아닌지 알려줘야 한다. 꾸란에는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다.

타인과 그리고 지상에 아무런 해악을 끼치지 아니한 자 가운데 한 사람이라도 살해하는 것은 모든 백성을 살해하는 것과 같으며 또한 한 사람을 구제하는 것은 모든 백성을 구제하는 것과도 같다 하였으매 그리하여 선지자들이 말씀을 가지고 너희에게 오셨노라

[꾸란 5:32]

이슬람 국가들의 여론에 호소하여 탈레반을 설득하는 수 밖에 없다. 그들의 행위가 꾸란에 어떻게 어긋나고 있는지 얘기해야 한다. 지금 아픈 사람만이라도 풀려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벌써 보름이 흘렀다. 시간이 더 지나면 그들이 살해하지 않더라도 건강이 악화되어 죽는 사람들이 생겨날 수 있다. 서둘러야 한다.

인디언들이 기우제를 지내며 언제나 비가 온다고 한다. 그것은 인디언들이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내기 때문이라 한다. 전 세계에서 제일 큰 교회를 자랑하는 한국의 기독교인들이여. 이제 더 이상 방관만 하지 말고 미국 설득에 앞장서라. 당신의 형제들이 지금도 아프가니스탄에서 죽고 있지 않은가. 무슬림들을 기독교인으로 개종시키겠다는 그 용기로 미국 국민들을 설득하라. 미국의 기독교인들을 설득하라.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내는 인디언들처럼.

4 thoughts on “어떻게 할 것인가

  1. 한국 국민이 우물 속의 개구리임을 새삼 느낀다. 탈레반은 불상을 폭파시키고 구일일테러 때 수천명을 죽인 알카이다와 한통속이다. 그러니 ‘설득’을 시도하되 상식이 통할 거라고 믿는 것은 절대금물. 그리고 미국을 설득해서 미국이 아프간 정부로 하여금 탈레반 수감자들 풀어주도록 하자는 것이 극히 이기적이고 자국민 밖에 모르는 발상이다. 이번에 그렇게 맞교환하면 나중 다른 외국인들이 더 납치될 것이 분명하므로 지금 한국인 인질을 살리고 나중 납치될 사람들에 대해 ‘몰라라’ 하는 것 밖에 되지 않는다. 어제 대한민국 외교부가 아프간을 여행금지국으로 지정했으니 탈레반이 한국인을 납치해서 수감자를 얻어내는 ‘효과’가 있음을 보는 순간부터 더욱 적극적으로 납치행위하면서 잡히는 외국인들은 한국인이 아닌 주로 서양오랑캐들일테니, 이런 발상부터가 일종의 인종주의다. 지금 주변에 물어보시기 바란다. 아프간 정부가 탈레반 수감자를 풀어주기를 바라는 분들 중에서 그것을 계기로 더 많은 사람들이 납치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과연 있는지 말이다. 분명 대사수가 그렇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하면서도 풀어주기를 바라고 있을 것이다. 왜 그럴까?

  2. 제 3자의 시각으로 객관적으로 보면 oranckay 님의 말이 맞습니다. 한국인 인질과 탈레반 수감자를 맞바꾸게 되면 탈레반과 싸우고 있는 미군과 다국적군들이 불리하게 되겠지요. (얼마만큼 불리하게 될 지는 모르겠지만 불리하게 되는 건 사실입니다.) 그리고, 탈레반이 더 많은 외국인들을 납치하려 할 것이라는 추측도 동의합니다. 따라서 미국이나 아프간 정부가 탈레반의 요구를 들어주기는 어려울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습니까? 만약 내가 가장 사랑하는 아들 딸이 지금 인질로 잡혀 있다고 생각해 본다면? 아무리 제 3자가 이기적이라 해도 탈레반 수감자와 잡혀있는 사람들을 교환하라고 목청껏 주장할 것입니다. 그 가족들이 말한대로 할 수만 있다면 그 사랑하는 아들 딸들 대신 부모들이 인질로 들어가겠다고 아니 기꺼이 대신 죽겠다고 할 것입니다. 그것이 부모의 마음이고, 같은 민족의 마음입니다.

    미국 정부나 아프간 정부야 제 3자의 입장이니 oranckay 님처럼 객관적으로 사태를 주시할 것이고 탈레반의 요구를 들어주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인질과 탈레반 수감자 교환을 주장하는 우리 정부와 우리 국민을 욕하지는 않을 겁니다. 우리 입장을 이해는 할 것입니다. 미국은 이라크에서 자국의 기자가 납치되었을 때 수감자 다섯 명과 교환한 적이 있습니다. 만약 미국 대통령 부시의 딸이 인질로 잡혔다면 부시는 어떻게 했을까요?

    이것은 님이 주장하신대로 인종주의가 아닙니다. 인지상정이지요. 냉철하게 판단하면 이기주의처럼 보이지만 막상 당사자가 되어 보면 상황이 달라집니다.

    그냥 답답한 마음에 대안이랍시고 적어 본 글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왜 그곳에 갔느냐고 질타하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아무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 납치극의 발단이 되어버린 샘물교회나 한국의 기독교 집단의 무반응이 안타깝고 화도 납니다. 기독교 차원에서도 적극 나서야 될텐데 말입니다.

    탈레반이 적어도 아픈 사람들이라도 풀어주었으면 합니다. 그들도 하나님(알라)을 믿는 인간들이니 그들에게 호소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참으로 답답한 상황입니다.

  3. 별로 대안이 없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을 오게한 장본인들 비난하는 것도 사태해결에 도움이 되지않고, 나쁜 선례를 남기는 것도 거시적으로 좋지 않겠지요…

    뭔가 해 줄게 없다는게 정말 답답스런 일인데요..

    좀 영화스런 발상이지만 정부 소속이 아닌 고도로 훈련된 용병 구조특공대를 파견하거나 하는 방법은 없을 까요? 프랑스 같은 데는 이런 부대가 있다고도 들었는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