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세금은 아랫것들이나 내는 것이었다

고부군수 조병갑을 아는가? 동학농민혁명의 근원지였던 고부의 그 유명한 탐관오리 조병갑. 그는 만석보를 쌓으면서 그 일을 한 농민과 일꾼들에게 품삯을 주지 않고, 그 만석보의 물을 이용하는 농민들에게 엄청난 수세를 거두었다. 농민들은 일년 내내 일을 하고도 가난에 허덕이며 끼니 걱정을 하는데도 그들은 무지막지한 세금을 거두어 갔다. 묵은 황무지를 백성들에게 무상으로 갈아 먹으라고 해놓고는 추수 때가 되면 또 세금을 거두어갔다. 조병갑 애비의 공덕비를 세우겠다고 세금을 거두고, 대동미를 거두면 그 쌀을 하품으로 우겨서 그 이익을 몽땅 챙겼다.

조선시대 내놓으라하는 탐관오리가 어디 조병갑 뿐이었던가. 양반들은 세금도 면제였고, 군역도 면제였다. 오로지 힘없는 백성들만이 임금과 나라를 위해 일을 하고, 세금을 내고, 군역의 의무를 다했다. 한마디로 양반을 제외한 백성들만이 봉이었다. 동학농민혁명처럼 때때로 그 폭정에 항거하여 민란을 일으켜보기도 했지만, 엄청난 탄압을 받고 역적으로 몰려 참수되기 일쑤였다. 그것이 우리네 백성들이 살던 고단한 삶이었다.

“백성들만이 봉”인 그 유구한 전통은 봉건제가 사라지고 민주공화국이 들어서고도 6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면면히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서민의 아들들은 예외없이 군대를 가야했고, 1원이라도 탈세를 했다가는 국세청의 조사를 받아야했다. 주류 특권층들은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하여 군역을 피했고, 설령 탈세가 걸려 법의 심판을 받았다해도 금방 사면복권되었다.

그 유구한 전통에 딱 한 번 금이 간 적이 있었는데, 2005년 그러니까 지금부터 3년전 쯤 참여정부가 종부세를 만들었을 때였다. 우리나라 부유층 상위 2% 정도에 종합부동산세를 물린 것이다. 난리가 났다. 백성 수탈이라는 수천 년의 전통을 자랑하던 이 땅에 처음으로 잘사는 사람들은 세금을 더 내라고 하니, 주류들은 꼭지가 돌았다. 수구신문들은 연일 세금폭탄이라고 맞섰고, 위헌이니 뭐니 지랄을 했다. 집 한채도 없는 어리석은 백성들은 종부세 대상자도 아니면서 세금폭탄이라는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주류들은 종부세 대상자가 서민이라고 우겨댔다.

참여정부의 임기가 끝나고 정권이 바뀌자 이들은 종부세를 폐지하기 위해 안달했다. 국방의 의무도 다하지 않은 자가, 수백억의 재산을 가지고 있으면서 의료보험료를 만몇천원 내던 자가, 위장전입을 밥먹듯이 하던 자가, 자식들 위장취업을 시켰던 자가 대통령이 되자 대놓고 종부세를 없애겠다고 공헌했다. 종부세가 폐지되면 그 대통령이라는 자는 공직자 중에서 가장 많은 종부세 감면 혜택을 본단다.

이것이 반만년 역사를 가졌다는 한반도에 있는 아주 조그마한 나라, 대한민국의 특권 주류층의 모습이다. 세금폭탄, 징벌적 과세, 위헌을 운운하며 “단 한 명이라도 피해를 입으면 바로잡는 것”이 시장경제체제에서 심판의 할 일이란다. 단 한 명이라도 피해를 입으면 바로잡겠단다. 그리고 종부세 폐지로 줄어든 세수는 재산세를 올려 공평 과세할 것이란다. 참으로 자비롭고 공정한 대통령 아닌가, 2% 특권층 주류들에게는.

“그래, 세금은 원래 아랫것들, 상것들이나 내던 거였으니까” 이렇게 자위하며 씁쓸한 웃음을 지을 밖에. 예수가 왜 부자가 천국에 가는 것은 낙타가 바늘 구멍에 들어가는 것보다 더 어렵다고 하신지 알 것도 같다. 그런데, 이 나라에서는 그런 부자들이 다 예수를 믿고 장로가 되고 교인이 된단다.

참으로 아스트랄한 세상에 살고 있다.

22 thoughts on “원래 세금은 아랫것들이나 내는 것이었다”

  1. 언제가 되서야 상식적인 세상이 올까요, 오지 않는다고 좌절하기엔 우리사회는 많은 발전을 해 온 것이 사실이니까 희망을 버릴 수는 없을 것 같아요.

    먹고 사는 것에 바쁘니까, 정치에 무관심하고, 사회인식이 부족하고, 사회변화가 없거나 퇴보하고, 그래서 더욱 먹고 사는 것이 힘든 것이 작금의 ‘평민’의 현실이 아닌가 합니다. 시작은 이 글과 같은 작은 ‘목소리’가 아닐까 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2. Pingback: flyburi's me2DAY
  3. Pingback: kroisse's me2DAY
  4. “원래 세금은 아랫것들이나 내는 것”이란 말에서
    대부분의 서민들은 씁쓰레한 미소로 공감하는데
    당연한 듯 정색을 하며 분노하는 층들이 있다.
    정말 뻔뻔하다.

    즐겨찾기로 등록합니다.
    종종 찾아뵙겠습니다.

  5. 원래 노블리스 오블리주도 서양부자들이 착해서 실천한 것이 아니라,
    민중들의 봉기가 무서워 한 것이죠.
    그럼, 우리는?
    소요유님의 말씀대로 민중들의 봉기가 성공한 적이 없어서 그런 겁니다.
    그러니 한국의 상위1%는 무서울 게 없죠.
    거기에 대고 이제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들이밀지 맙시다.
    그건, 죽창을 디밀 때나 가능한 것이죠.
    그나마 ‘종부세’라는 죽창을 디밀기는 했는데…
    ‘세금폭탄’이라는 광고카피에 엎어지고 만 겁니다.
    아무리 ‘긍정의 힘’을 믿어보려 하지만 요새는 영… 힘 빠집니다.
    머리가 아닌 몸으로 내 처지는 정말 하층임을 느낍니다.
    그래도 지난 5년 동안은 사字 붙은 사람들이 합법적(?) 탈세를 해도
    그들보다 많은 소득세에 열 받기보다는 뿌듯했는데…
    이제는 그런 기쁨도 없으니,
    매달 월급날이면 세금지뢰를 밟는 기분입니다.
    정말 우울하도록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6. Pingback: 블로그토픽
  7. 안녕하세요 soyoyoo님
    위자드웍스입니다. ^^

    다름이 아니오라 soyoyoo님께서는 지난 2년간의 위자드닷컴 구독율 순위 및
    최근 2년간의 올블로그/티스토리 추천 블로그 순위를 바탕으로 평가된
    로 선정되셨습니다. ^_^

    지금 위자드웍스 블로그(http://blog.wzdworks.com/)를 방문하시면
    선정결과와 함께, 심볼마크 발급과 위자드닷컴 컨텐츠 추가창 수록을 위한
    몇가지 정보를 보내시는 방법이 소개되어 있습니다.

    물론 블로그 정보를 보내주시지 않아도 위자드닷컴에 소개하는건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이번에 특별히 추천블로거로 선정된 200분만을
    대상으로 저희가 아주 예쁜 ‘나만의 위젯’을 제작해 드리려고 합니다.

    이에 바쁘신 와중에 잠시만 시간을 할애하시어 추천블로그 발표 포스트
    하단에 적혀있는 필요 정보를 저희에게 10/6 월요일까지 보내주시면
    위자드닷컴 수록은 물론 예쁜 위젯을 제작하여 선물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오는 10/10 금요일 저녁 7시부터 위자드웍스가 선보이는
    위젯 플랫폼 의 런칭파티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추천블로거분들은 특별히 이 행사에도 모시고자 하오니
    어려우신 시간을 쪼개어 국내 위젯 시장 발전을 위한 위자드웍스의
    새로운 시작에 힘을 보태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행사는 10/10 금요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서울 신촌 연세대학교
    공학원에서 펼쳐지며 위자드팩토리의 첫 모습을 보실 수 있음은 물론
    기네스맥주를 비롯한 여러 후원사가 제공하는 화려한 맥주파티 또한
    즐기실 수 있습니다. ^^

    이 행사의 정식 초청장은 10/6 정보 취합이 끝나는 대로 다시금
    발송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아직 이메일을 몰라서 보내드릴 수가 없어요ㅠㅠ)

    그럼 다시금 위자드닷컴 추천블로그로 선정되심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저희는 이만 물러 가겠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위자드웍스 올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