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듣고 싶은 노래

봄에 듣고 싶은 노래

아침에는 여전히 쌀쌀한 날씨라 아직 봄이라고 하기엔 좀 이르다. 나이가 드니 점점 겨울이 멀어지는 느낌이다. 좀 더 봄이 빨리 왔으면, 어서 왔으면 하고 아침마다 중얼거린다.

봄은 나에게 늘 아련함을 가져다 주었다. 따뜻한 공기와 더불어 저 멀리 피어오르는 아지랑이 때문에 그런 느낌이 드는지 알 수 없지만, 봄은 포근하면서도 아련해지는 그런 계절이었다. 대학에 처음 들어갔을 때, 그때의 봄은 매캐한 최류 가스와 함께 시작되었고, 시위대의 소음과 경찰의 진압이라는 긴박감에 묻혀버렸었다. 하지만 그런 시절에도 어김없이 포근하고 아련한 봄은 찾아왔었다.

그때 우리들은 봄이면 춘천행 기차를 탔었다. 기타 하나, 소주 몇 병, 라면 몇 개를 챙겨 가지고 그 기차를 탔었다. 기차는 우리들을 대성리, 새터, 강촌, 또는 춘천 등에 내려 놓았고, 북한강 줄기를 바라보면서 밤새 소주를 마시고, 노래를 부르고, 울고, 웃고 그랬었다. 벌써 20여년 전 일이다.

김현철의 “춘천가는 기차”라는 노래를 들으면 그때의 일들이 떠오른다. 왜 그렇게 엠티를 쫓아다녔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지만, 늘 춘천가는 기차를 탔던 것 같다. 사회의 부조리에 분노하고, 민주주의를 얘기하고, 토론하고, 노래 부르고 그랬었던 기억이 떠오른다. 그 기억들은 사그러들지 않고 아련하게 살아서 20여년간 나의 삶을 붙잡아 주었다.

조금은 지쳐있었나 봐 쫓기는 듯한 내 생활
아무 계획도 없이 무작정 몸을 부대어보며
힘들게 올라탄 기차는 어딘고 하니 춘천행
지난일이 생각나 차라리 혼자도 좋겠네

춘천가는 기차는 나를 데리고 가네
오월의 내 사랑이 숨쉬는 곳
지금은 눈이 내린 끝없는 철길위에
초라한 내 모습만 이 길을 따라가네
그리운 사람

차창가득 뽀얗게 서린 입김을 닦아내 보니
흘러가는 한강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고
그곳에 도착하게 되면 술한잔 마시고 싶어
저녁때 돌아오는 내 취한 모습도 좋겠네

춘천가는 기차는 나를 데리고 가네
오월의 내 사랑이 숨쉬는 곳
지금은 눈이 내린 끝없는 철길위에
초라한 내 모습만 이 길을 따라가네
그리운 사람 그리운 모습

[김현철, 춘천가는 기차]

6 thoughts on “봄에 듣고 싶은 노래

  1. 저도 춘천에는 참 추억이 많은데 말이죠.
    제 대학시절에서 가장 즐거웠던 추억이 그 곳에 있죠.
    가끔씩은 이 노래를 노래방에서 불렀던 기억도 나네요.
    지난 것들은 정말 봄기운 처럼 그렇게 아른하게 떠오르면서 왠지 슬프고, 왠지 따뜻한 향수에 젖게 하는 것 같습니다.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2. 아,,,춘천가는 기차 노래도 좋아하구요..춘천은 제 고향같은 곳인데..훗
    고3시절까지 집이 그곳이었더랬습니다..
    다른 도시에서는 부조화경향이 있는데(반도시화경향이죠, 도시의 잇점은 다 뻔뻔스레 이용해 먹으며 ‘도시’라는 걸 부정하거나, 싫어하는 건 참 아이러니입니다) 춘천만은 그렇지 않아요..거리를 걸어도 편안하고,,,

  3. 춘천이 어려서부터 자란 고향이라 춘천 이야기만 나오면 친근감을 느낍니다. MT족(?)들때문에 주말이면 집에 가면서도 고생해야 하는 경춘선이 기억나네요. 못 가 본지 너무 오래된 춘천…요즘에는 지인들 사진의 배경모습으로만 접하게 되네요. ^^;

  4. 안녕하세요 월간 ‘말’지 정우성 기자입니다.

    이번 월간 ‘말’ 4월호 별책부록으로 [한국의 파워블로거 100인]을 제작할 예정입니다.

    블로거들이 개인 언론으로서의 역할이 더욱 강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어쩌면 여론의 중간 흡수층 혹은 여론 재생산의 기착지로서 블로거들의 영향력 확대를 그려 보려고 합니다.

    또한 대중 언론의 역할과 앞으로의 방향 모색도 함께 하기 위해 한국의 파워블로거 100인을 선정하여 인터뷰 하려고 합니다.

    시간 괜찮으시면 연락 부탁드리겠습니다.

    가능하면 이번주 내로 연락 부탁드리겠습니다.

    전화는 010-5178-0700입니다. 메일은 rpig72@naver.com입니다.

    혹시 ‘말’지에 관해 알고 싶으시면 http://www.voiceofpeople.org로 들어오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

  5. 춘천에 추억이 있는 분들이 많네요.^^ 로망롤랑 님 말처럼 춘천은 사람과 도시가 따로 놀지 않는 곳인 것 같습니다. 닭갈비 골목을 해매다녔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CeeKay 님이 보신 그 엠티 족들이 저의 20여년 전 모습이었을 겁니다. 가끔 기차 안에서 노래를 부르다 차장 아저씨와 옥신각신 하기도 했었는데, 왜 그런 객기를 부렸는지… 민노씨님은 그때 시절로 돌아가고 싶다고 하셨지만, 사실 저는 저의 대학 시절이 반복된다면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습니다. 전두환, 노태우 시절의 대학이란 참 다니기 쉽지 않았습니다.

    정우성 기자님 / 저는 배우 정우성이 오신 줄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저는 정 기자님이 찾고 계신 파워블로거도 아닐 뿐더러 기자님이 궁금해 하시는 그런 것들에 적절한 잡을 할 수 있는 입장도 아닙니다. 다른 훌륭하신 분들이 많으니, 그런 블로거들과 인터뷰하시기를 권합니다.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hangman / 뉴욕은 아직 봄이 아닌가?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