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한 겨울

잔인한 겨울

흐르는 강이 막혀 버리자, 땅은 기운을 잃고 병들어 갔다. 살을 에는 바람이 불고 눈이 쏟아져 겨울은 깊어 갔지만, 엄동설한에도 역병이 창궐했다. 구제역과 조류독감이 돌아 죄없는 짐승들만 산 채로 땅에 묻혔다. 인간들은 그런 것을 살처분이라 불렀다.

굴삭기의 삽질 아래 강은 신음하다 죽었고, 헤아릴 수 없는 뭇 생명들이 스러졌다. 수백만 마리의 소와 돼지 그리고 닭, 오리들이 살처분됐다. 잔인한 겨울이었다.

2011년 새해가 시작되었지만, 으례 하는 인사로도 “희망찬 새해”라 말할 수 없었다. 이 땅의 모든 생명들이 신음했고, 비명을 지르며 아우성쳤다.

한무리의 족속들만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인간들도 고달프기는 마찬가지였다. 물가는 천정부지로 뛰었고, 전세난으로 집을 구하기도 어려웠다. 게다가 오래 전에 잊혀진 줄 알았던 전쟁의 고통까지 되풀이되었다. 제대로 돌아가는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모든 것은 예견된 것이었다.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예견된 저주였고, 그 저주는 인간들의 탐욕과 어리석음, 그리고 무관심이 불러 온 것이었다.

올 한해 냉정하게 지켜볼 작정이다. 인간들의 탐욕과 어리석음의 끝이 어디일지 그리고 그 탐욕과 어리석음의 댓가가 어떤 것인지 똑똑히 지켜볼 것이다.

2 thoughts on “잔인한 겨울

  1. 안녕하세요 ~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동물들이 무슨 죄가 있는지 모르겠어요.. 아무리 봐도 쉬쉬 할 문제가 아닌데 아직 원인조차 찾지 못했다고 말하고 있으니 무섭습니다

    부디 잔인한 겨울에 새로운 희망을 꿈꿀 수 있길 바랍니다

    1. 언젠가는 그 희망을 꿈꿀 수 있는 날이 올 겁니다. 하지만, 그 전에 너무나 많은 생명들이 스러질 것 같아 그 슬픔과 분노를 감당할 수 없을 듯 합니다. 건강하세요.

Leave a Reply